2022년 12월 9일(금)
 

경북도, 천안함 최원일 함장 등 생존 장병 초청 직원 만남의 날 개최
이철우 도지사, 국가 위해 목숨 바치는 것이 가장 숭고한 일


입력날짜 : 2022. 09.14. 16:02

사진제공=경북도청
[DBS동아방송]보도국=경상북도는 14일 오전 도청 다목적홀에서 천안함 최원일 함장 및 생존 장병을 초청해 '9월 직원 만남의 날'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울진 산불피해 복구를 위한 뚜벅이앱 연계 10억 걸음 3만 그루 기부캠페인 홍보영상을 시작으로 문화 공연, 최원일 제16대 천안함 함장과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 사무총장의 안보교육 등으로 진행됐다.

최원일 함장과 전준영 사무총장은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 발생배경과 피격·구조상황, 합동조사 결과 등을 상세하게 설명해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해 최원일 함장과 생존장병들은 "살아와 줘서 고맙다는 말이 가장 듣고 싶은 말이다. 국가를 위해 군복무를 하며 희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억측으로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대해 다르게 알고계신 분들이 많아 아쉽다"며 "그래도 이렇게 천안한 피격 사건을 기억해주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아 더 많은 용기를 내고 있다. 직원 만남의 날에 초청해주신 경북도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천안함 폭침에도 생존한 최원일 함장님과 생존 장병께서 경북을 찾아줘 오늘은 매우 뜻깊은 날이다"며 "46명의 천안함 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 있고, 우리나라 호국 선봉에 있었던 경북이 국가 수호의 정신을 계승·발전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언급했다.

또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치는 것이 가장 숭고한 일이다"며 "공무원 또한 다양한 곳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중요한 일을 하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공무원의 사명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철우 도지사는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이후 국회에서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목소리를 높여왔으며 2019년 천안함 배지를 만들어 배부할 당시 가장 먼저 직접 천안함 배지를 구입해 달고 천안함 희생자를 위한 SNS릴레이에 참여하는 등 희생자를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다.

천암함 피격사건은 지난 2010년 3월 26일 오후 9시 22분 백령도 서남방 2.5㎞ 해상에서 경계 임무 중이던 해군 제2함대사 소속 천안함(PPC-772)이 북한 잠수정의 기습 어뢰공격으로 침몰해 승조원 104명 중 46명이 전사하고 58명이 구조된 사건이다.

/석용달 기자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방문자 카운터
전체370,278,951명
최대648,096명
어제113,018명
오늘18,311명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 : 031)225 - 0890 | 기사제보: 031)225 - 0890 | 팩스: 031)225 -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 : DBS동아방송 | 발행처 : 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 : 16465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30번길 12, 3층
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 등록일 : 2006.12.13 | 발행인 : 박근출 | 편집인 : 박기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우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