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29일(화)
 

경남도, 해양보호구역 관리에 적극 나선다
-2022년 해양보호구역 3개소 관리, 4억4천만 원 투입
-창원 마산 봉암갯벌, 멸종위기 야생생물 11종 출현
-통영 선촌마을 주변해역, 바다식물 거머리말숲 육성·이식 성공


입력날짜 : 2022. 04.18. 12:08

사진설명=저어새(멸종위기야생생물1급)창원시마사만봉암갯벌
[DBS동아방송]보도국=경상남도는 해양생태계의 보전·관리를 위해 4억4천만원을 투입하여 해양보호구역 관리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노랑부리 백로

해양보호구역은 생태적으로 중요하거나 해양자산이 우수하여 해양수산부장관이 지정‧고시하는 구역으로 도내에는 ▲창원시 마산 봉암갯벌(습지보호지역) ▲통영시 선촌마을 주변해역(해양생태계보호구역) ▲고성군 하이면 주변해역(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총 3개소가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다.
흰꼬리수리

도내 해양보호구역에는 구역별로 명예관리인을 두어 해양생태계 관찰, 방문객 가이드, 불법행위 단속 역할을 하고 있다. 그리고 도내 유아초등 현장학습 과정에도 습지 관찰 프로그램을 편성하고 있어 해양보호구역은 자연생태학습장으로서 체험교육의 장이 되고 있다.
거머리말 통영시선촌마을 주변해역

창원시 마산 봉암갯벌은 2011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었다. 마산만은 산업화 과정에서 오염된 바다를 민관과 기업이 협력한 마산만 살리기 노력에 힘입어 갯벌을 복원한 지역적 상징성이 있다. 현재 0.1㎢인 습지보호지역을 주변 수역까지 0.15㎢로 확대할 필요가 있어 습지보호지역 확대 지정을 목표로 해수부와 협의 중이다.
상괭이 고성군하이면 주변해역

고성군 하이면 주변해역은 상괭이 보호를 위해 2019년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다. 상괭이는 회백색에 약 2m 길이의 토종 돌고래이며 주둥이가 짧고 등지느러미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개체수가 줄어들어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한 보호종이기에, 고성군은 해양생물보호구역 관리기본계획을 수립해 상괭이 보호사업과 해양생태관광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있다.

통영시 선촌마을 주변해역은 잘피의 일종인 거머리말 서식지 보호를 위해 2020년 해양생태계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다. 얕은 바다에 서식하는 거머리말은 탄소를 흡수하고 산소를 생산하는 블루카본·역할로 바다를 정화하며 해양생물의 산란장과 생육장으로서 해양생태계 보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김제홍 해양수산국장은 “해양생태계 복원을 통해 남해바다가 풍부한 해양자산의 보고가 될 수 있도록 해양환경을 보전·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센터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방문자 카운터
전체369,345,993명
최대648,096명
어제103,677명
오늘49,853명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 : 031)225 - 0890 | 기사제보: 031)225 - 0890 | 팩스: 031)225 -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 : DBS동아방송 | 발행처 : 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 : 16465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30번길 12, 3층
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 등록일 : 2006.12.13 | 발행인 : 박근출 | 편집인 : 박기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우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