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6일(월)
 

권영진 대구시장, 테크노폴리스서 현장의 목소리 듣는다


입력날짜 : 2015. 05.16. 13:57

대구시(시장 권영진)는 18일 테크노폴리스 내 국립대구과학관에서 국책(연구)기관 임직원 및 입주업체 관계자들의 불편.건의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테크노폴리스지구가 연구개발과 첨단산업 중심으로 미래형 첨단복합도시인 한국형 실리콘밸리로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한다.

이번 '현장소통시장실'은 18일 테크노폴리스 내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을 방문해 연구현황을 둘러보고, 테크노폴리스 내 외국인 투자기업 1호인 일본 나카무라토메 정밀공업(주)의 한국법인인 KNT(주)를 방문해 생산시설 투어, 임직원 격려 및 현장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한다.

이후 국립대구과학관을 방문해 근무하는 직원들을 순회 격려하고, 상설전시관을 관람한 후, 전시연구본부 회의실에서 테크노폴리스 활성화를 위해 현장소통 시장실을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권영진 시장은 테크노폴리스 내 국책(연구)기관 및 입주업체 관계자들의 주요 애로사항인 ▲버스노선 신설 ▲수목원 테크노폴리스로 진입로 출·퇴근 시 교통정체 해소 ▲테크노폴리스 내 U턴 구간 확대 ▲노동부 산하기관.고용노동센터 등 민원분소 설치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 ▲주변 편의시설(식당, 편의점, 금융기관) 및 숙박 시설 불편 등에 대해 직접 건의사항을 듣고, 테크노폴리스의 조기정착 및 활성화를 위한 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대구 테크노폴리스는 연구개발과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주거.교육.문화.레저 기능이 조화된 미래형 첨단복합도시로 조성하는 한국형 실리콘밸리이고, 현재 85개 기업(현대커민스엔진 등 5개의 외국인 투자기업 포함)이 계약을 완료했으며,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등 7개의 연구시설이 입주하고 있다.

시는 정주 인구 5만 도시인 테크노폴리스를 국내 최초의 마이크로 기반 100% 분산전원형 청정에너지 자족도시로 건설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테크노폴리스가 미래 대구의 먹거리를 책임지는 첨단복합 자족도시인 동시에 달성산단 및 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해 영남권의 새로운 경제성장 거점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구/석봉길기자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 : 031)225 - 0890 | 기사제보: 031)225 - 0890 | 팩스: 031)225 -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DBS동아방송 | 발행처: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 16565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989-3 세광빌딩 6 층
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 등록일 : 2006.12.13 | 발행인·편집인 : 박기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구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